termites.jpg


호주 아웃백 사막에서 길을 잃은 전직 해충 박멸가가 흰개미와 다른 곤충을 먹으며 나흘간의 고립 생활을 견뎠다고 30일(현지시간) 경찰이 전했다.
그라함 클리포드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주 관할 경찰은 빅토리아 남부 출신의 금 채광자인 테오 로스몰더(52)가 29일 캠프에서 약 10km 정도 떨어진 곳에서 현지 원주민에게 발견됐으며 당시 탈수증세가 있었지만 놀라울 정도로 양호했다고 말했다.
해충 박멸가로 일한 바 있는 로스몰더는 구조대에 자신이 수분과 단백질을 보충하기 위해 흰개미와 다른 곤충을 섭취해 탈수증을 모면했다고 전했다.
클리포드는“로스몰더는 자신이 늘 죽여왔던 것을 먹으며 버텨왔다”고 말했다.
로스몰더는 부인과 다른 채광자들과 함께 호주 남서부에 위치한 금광 마을인 라베르톤에서 북쪽으로 약 130km 정도 떨어진 곳으로 금을 찾으러 갔다.
클리포드는 그가 지난 25일 주머니칼, 손전등, 금속 탐지기만을 소지한 채 홀로 출발한 후 길을 잃었다고 전했다.
로스몰더는 29일 오전 현지 원주민들에 의해 발견됐으며 이후 라베르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A former pest exterminator lost in the Australian Outback desert for four days survived by eating termites and other insects, police said Wednesday.
Gold prospector Theo Rosmolder, 52, from the southern state of Victoria, was suffering from dehydration but otherwise in "surprisingly good condition" after being spotted by local Aborigines on Tuesday about 6 miles (10 kilometers) from his camp, Western Australia state police Sgt. Graham Clifford told The Associated Press.
The prospector, who once worked as a pest exterminator, told rescuers he staved off dehydration by eating insects and termites, which provided some moisture and protein.
"He kept eating what he used to kill," Clifford said.
Rosmolder had been searching for gold with his wife and a group of other prospectors about 80 miles (130 kilometers) north of Laverton, a mining town in southwestern Australia. He became lost on Friday after heading out alone, armed only with a pocketknife, flashlight and a metal detector, Clifford said.
On Tuesday morning, members of a local Aboriginal community spotted Rosmolder.
Rosmolder was treated at Laverton Hospital.

By KRISTEN GELINEAU
Associated Press Writer

SYDNEY, Australia